한미 SOSA 서명…‘한미동맹’ 방산물자 우선공급으로 굳건

“국내 무기체계 적기 전력화·가동률 등에 도움될 것”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23/11/17 [20:10]

한미 SOSA 서명…‘한미동맹’ 방산물자 우선공급으로 굳건

“국내 무기체계 적기 전력화·가동률 등에 도움될 것”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23/11/17 [20:10]

방위사업청은 지난 16일 미국 국방부와 한미 공급안보약정(SOSA)에 정식 서명했다고 17일 밝혔다.

 

SOSA(Security of Supply Arrangement)는 미국이 우방국과 국방 분야의 공급망 안정을 위해 상호 우선공급을 지원하는 내용의 기관 간 약정으로, 15개국과 체결했으며 한국은 16번째 나라다.

 

엄동환 방사청장과 윌리엄 라플랑 미국 국방부 획득운영유지차관은 지난 7월 미국 워싱턴D.C.에서 개최된 제48차 방산기술협력위원회(DTICC)에서 한미 간 SOSA를 체결하기로 합의하고 조율을 거쳐 이날 최종 서명했다.

 

방산기술협력위원회는 한미 양국 간 방산 및 기술협력 의제를 협의하는 연례회의를 일컫는다.

 

▲ 방위사업청 페이스북 카드뉴스  © 박한진 기자



SOSA는 체결국 간 방위산업 물자를 서로 우선 공급하는 약정으로, 한국은 이번 한미 SOSA 체결로 미국산 방산 물자를 우선적으로 납품받을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국내 무기체계를 적기에 전력화하고 가동률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엄 청장은 “한미 SOSA 체결이 안정적인 방위산업 공급망을 구축하고, 국내업체의 미국시장 진출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한미동맹 70년에 상호호혜적인 SOSA를 미국과 체결함으로써 한미관계가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점차 발전되고 있음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윌리엄 라플랑 차관은 “이번 체결은 양국의 다각적인 국방 파트너십에 강력한 조치로,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강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라디오스타' 권은비, 플러팅 장인 덱스와의 열애설에 철벽! 이상형은 '잘생긴 두부상(?)' 송중기!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