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자연휴양림 입장료 면제 대상자 확대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 6.4일부터 전면 시행

박노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6/05 [10:17]

국립자연휴양림 입장료 면제 대상자 확대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 6.4일부터 전면 시행

박노민 기자 | 입력 : 2020/06/05 [10:17]

 

▲ 여름에 방문하기 좋은 남해편백자연휴양림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이 6.4일부터 전면 시행된다고 밝혔다.

 

개정된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 시행령’은 독립유공자 등 국가유공자의 입장 편의 확대를 위해 배우자 및 상이등급 1급·2급·3급에 해당하는 경우 활동보조인(1명)을 입장료 면제 대상에 포함하고 자연휴양림이 소재한 시·군·구에 거주하는 지역주민까지 자연휴양림 입장료를 면제받을 수 있도록 한다.
      * 국가에서 조성·운영 중인 숲속야영장도 입장료 면제 대상 시설에 포함

 

자연휴양림의 입장료 면제 대상자 중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등 다른 법률에서 정하고 있는 면제 대상자 기준으로 입장료 면제 범위를 개선하고 자연휴양림 활성화를 위해 지역주민의 범위를 확대 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그간 자연휴양림을 이용하는 독립유공자 등 국가유공자와 의상자의 불편 사항을 개선해 나가고자 배우자와 활동보조인(상이등급 1급∼3급 해당하는 경우)까지 면제 대상을 확대함으로써 국가유공자 등에 대한 복지향상 및 자연휴양림 이용 편의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자연휴양림 입장료를 면제하는 지역주민의 범위를 자연휴양림이 소재하는 읍·면·동에서 시·군·구로 확대하면서 더 많은 국민들에게 숲, 자연 속에서 휴식을 즐길 기회를 제공하고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산림청 김용관 산림복지국장은 “자연휴양림 입장료 면제 대상자 확대로 이용자의 편의성이 개선되고 산림휴양 서비스 수혜자가 증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연휴양림 이용에 있어 불편한 사항을 지속해서 개선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르만 코미디' 허경환-이상훈, 코너 '억G와 조G' 이끈다! 2312년에서 온 슈퍼스타 변신!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