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신 의원, 화력발전소 폐지에 따른 손실 대책 마련 당부

석탄화력발전소 폐쇄에 따른 특별법 연내 제정 및 폐지 지역 LNG발전소 추진 촉구 -

박노민 | 기사입력 2024/06/26 [12:47]

윤희신 의원, 화력발전소 폐지에 따른 손실 대책 마련 당부

석탄화력발전소 폐쇄에 따른 특별법 연내 제정 및 폐지 지역 LNG발전소 추진 촉구 -

박노민 | 입력 : 2024/06/26 [12:47]

 

충남도의회 윤희신 의원(태안1·국민의힘)은 지난 21일 제352회 정례회 3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석탄화력발전소 폐지에 따른 경제적 손실 대책 대안 마련’을 당부했다.

 

윤 의원은 “현재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과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석탄화력발전소 폐지가 진행 중”이라며 “충남도의 경우 지난 2020년 보령화력 1‧2호기가 폐지됐고, 2025년 태안 1‧2호기를 비롯해 14기가 폐쇄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충남도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화력발전소를 보유했으며. 그에 따라 폐지 예정 발전소도 많다”며 “생산유발효과 감소 금액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충남도의 대처와 대처가 매우 아쉽다”고 지적했다.

 

또한 “도지사는 특별법 제정을 공언했으나, 21대 국회에서 상임위조차 통과하지 못했다”며 “정부의 공식 대책으로 제시된 LNG발전소 건설도 대부분 다른 지역에 계획돼 있어 충남의 경제적 타격을 최소화할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 의원은 “충남이 전력 자급률(228%)이 매우 높음에도 발전소가 많은 것은 수도권 전기를 공급해 주기 위함이었다”며 “30년간 수도권 전력 수요를 충족해 주면서 많이 희생해 왔음에도 이제 폐지로 인한 경제적 손실까지 충남이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고 꼬집었다.

 

이에 “주민의 생존권이 걸린 중요한 문제이니만큼, 충남은 독자적으로 플랜을 다시 짜야 한다”며 “정부와 산업부, 국회에 지속적으로 요청해 특별법 제정과 LNG발전소 폐지 지역 건설을 추진해 충남도민의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윤 의원은 김태흠 지사에게 “2019년 20대 국회의원 시절 삭발을 했던 의지와 열정으로 석탄화력발전소 폐지 대책 마련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연내에 반드시 특별법 제정을 이루고, 대체 산업 육성 방안을 꼭 마련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나는 SOLO’ 20기, 최종 선택 직전 마지막 뒤집기? ‘최후의 프러포즈’ 현장 공개!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